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지스타 2014 파워블로거 장혜철입니다.

21일 금요일, 면접 시험을 끝내고 지스타를 관람하였는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21일 금요일에 관람한 부스 중에서

일본 최대의 전자기업, 소니의 부스에 대하여 포스팅하려고 합니다.



올해 소니의 주력 아이템은 플레이스테이션4 이였지만,


플레이스테이션 외에도 소니의 주력 사업인 카메라 분야의 미러리스 카메라를 전시하였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5.3 | 0.00 EV | 46.0mm | ISO-450 | Flash did not fire | 2014:11:21 16:41:35



저번 포스팅을 통해서는 소니의 미러리스 중에서도 가장 인기를 받는


알파 5100에 대해 살펴 보았는데요.


(포스팅 바로가기)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는 소니 미러리스의 중급기 라인업을 담당하는


알파6000에 대해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5.3 | 0.00 EV | 46.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4:11:21 16:41:26



제가 지스타2014에서 사용해 본 제품은


번들렌즈인 SELP1650이 마운트된 제품이 아니라, SEL1018이 마운트되어 있었습니다.


고정조리개값 F4를 가지는 광각 줌렌즈로써,


소니의 손떨림방지 기술인 OSS가 채용되어 있고,


화각은 10-18mm (환산화각 15-27mm)의 광각렌즈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2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5.3 | 0.00 EV | 46.0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4:11:21 16:41:43



아까 포스팅한 알파 5100과는 달리, 버튼수가 더 많아지고,


모드 다이얼이 추가되어, 조작이 더 편리해 졌습니다.


이번에도 제 D5200과 비교해 보자면,


적응이 완벽하게 되지 않아도 어느정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모드다이얼 외에도, DSLR에서나 볼 수 있었던 컨트롤다이얼이 존재하여


촬영중에도 손쉽게 설정값을 변경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셔터버튼 옆 등에 개인이 직접 설정 가능한 버튼이 두개가 더 있어


촬영시 많이 사용하는 설정을 할당하여 쉽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


알파 6000의 조작성은 제 D5200보다 더 나았습니다.




전자식 뷰파인더의 경우, 다소 실망이 컸습니다.


촬영되는 화상과 똑같은 화면이 보이는 것 까지는 좋았으나,


알파 6000의 뷰파인더는 저의 경우 픽셀간의 간격이 눈에 보일 뿐더러


3분 이상 바라볼 때에 눈이 아파서 뷰파인더가 있어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할 것 같았습니다.


광학식 뷰파인더만 쓰다 보니 전자식 뷰파인더에 대해 이질감이 느껴서 그럴지도 모르나,


전자식 뷰파인더를 별도의 엑세서리가 아닌 기본적으로 지원할 정도라면


소니에서도 광학식 뷰파인더와 최소한 비슷한 사용성을 보장해야 합니다.


제가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그러나, 이질감을 떠나서, 뷰파인더를 바라볼 때에 눈이 아플 정도라면


확실히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디스플레이는 틸트형 디스플레이를 적용하여


하이앵글 촬영과 로우앵글 촬영을 모두 커버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저는 회전형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니콘 D5200을 사용하였는데요.


확실히 회전형 디스플레이보다는 틸트형 디스플레이가 사용하기 더 편했습니다.


더욱 간결한 동작으로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으니까요.


틸트형 디스플레이 적용은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셀피 촬영은 불가능하니, 조심....

(어짜피 저는 셀피 찍지도 않는지라... ㅋㅋ)






제가 알파 6000을 사용하면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기능입니다.


초당 11연사라는 엄청난 연사 속도인데요.


넓은 AF영역을 가지고 있는데다가,


AF속도도 빨라서 스포츠 촬영에서 매우 효과적이라 생각했습니다.


영상으로 연속촬영 장면을 녹화했으니 한번 보시죠~~


영상은 사진을 클릭하면 유튜브 페이지에서 재생 가능합니다.




빠른 연사속도와 빠른 AF 및 넓은 AF영역에 의해


잠시 혹하긴 했지만,


전자식 뷰파인더의 이질감으로 인해


결국에는 저의 마음을 잡지 못했습니다.


(다행이긴 합니다만... ㅋㅋ)


전자식 뷰파인더만 조금 더 자연스럽게 접근 가능했으면


어땠을지 궁금하네요.




소니의 알파 6000은 알파 5100에서 부족하다 싶은 부분을 보충한 바디라 생각됩니다.


사양은 비슷하지만, 활용성은 알파 5100이랑은 비교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왠만한 DSLR보다 활용성 면에서는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동일 가격대의 중급형 DSLR과 비교하면 약간 밀리는 것 같더라고요.




뭐, 이정도로 이번 포스팅을 마쳐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체험단 등을 통해 제품을 오랫동안 사용해 보았으면,

더 자세한 리뷰를 작성할 수 있었을텐데,

지스타에서 약 5분동안 간단하게 제품을 만져보아서,

자세한 부분은 파악하기 어려웠습니다.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장단점에 대해서만 서술하였으며,

저는 니콘 DSLR 유저이기 때문에

미러리스와 DSLR을 동시에 써본 다른 유저에 비해

리뷰에 객관성이 조금 없을 수도 있습니다.

이 점 참고해 주시기 바라며,

만약 잘못된 부분은 제 메일이나 댓글을 통해 피드백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상으로 지스타 2014 파워블로거 장혜철이였습니다.

감사합니다.

Copyright ⓒ by Hyecheol Jang All Rights Reserved.

이 포스트의 사진을 포함한 모든 자료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자료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