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십대, 별과 우주를 사색해야 하는 이유
국내도서
저자 : 이광식
출판 : 도서출판더숲 2013.01.10
상세보기


 [십대, 별과 우주를 사색해야 하는 이유]는 학교 도서관 행사인 [달밤 밤샘 독서 캠프]에서 읽은 첫번재 책으로 제목을 읽는 순간 이 책이 나와 천문학을 조금 더 가깝게 해 줄 것이라는 판단이 들어 선택하였다. 이 책은 책의 저자 [이광식]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나와 우주> 특강 원고를 다듬어 펴낸 책으로 타겟이 청소년 층으로 맞추어져 있어, 다른 책보다 쉽게 설명되어 있으며, 교과서에는 볼 수 없었던 참신한 비유로 이해도를 높여 주기도 한다.

 책은 총 3개의 커다란 단원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우주의 시작부터 현재의 우주를 넘어 먼 훗날의 우주 소멸에 대해 모두 다루고 있다. 가장 첫 마당은 [나와 우주; 나는 누구인가]으로, 우주와 개인의 관계, 우주 속에서의 개인의 위치 등을 논하고 있다. 우주는 약 137억년 전에 빅뱅으로 인해 생겨났다. 하지만, 이러한 긴 시간 중 사람은 오직 100년 정도밖에 살지 못한다. 100년이란 시간이 인간의 입장에서는 매우 길게 느껴지지만, 우주의 나이에는 비할 바도 아니다. 따라서, 저자는 우리에게 무한한 우주 속에서 우리는 잠시 머물러가는 것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사물에 대한 분별력을 얻고, 사물과 인생에 대한 올바른 견해를 세워 자신의 우주관을 완성시키기를 독자들에게 강조하고 있다. 우주관을 통해 자신의 인생 목표를 확립하기를 바라고 있다. 나는 잠시 광활한 우주에 비하면 인간은 정말 반짝거리는 그 찰나의 시간보다도 짧은 인생을 산다는 것을 알고, 며칠간 우울해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인간이란 존재는 100년동안 살면서 무수히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는 존재가 아닌가? 우주에 대해 공부하면서 나처럼 인간의 삶이 우주의 삶에 비하면 너무나도 짧다는데에 좌절하지 말고, 인간은 우주의 시간에서는 찰나보다 짧은 순간을 살지만, 이 기간 내에 우주가 137억년에 걸쳐서 한 일과 맡먹는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해 보는 것은 어떨까? 눈에 보이는 표면적인 규모는 우주와 비교할 수 없겠지만, 우리에게는 무엇보다도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있고, 우리의 뇌 속에는 또 하나의 광활한 우주가 펼쳐져 있다. 여기서 첫 단락의 시작부에 있는 이준관 시인의 [여름밤]이라는 시를 소개한다.

여름밤은 아름답구나.
여름밤을 뜬눈으로 지새우자.
아들아, 내가 이야기를 하마.
무릎 사이에 얼굴을 꼭 끼고 가까이 오라.
하늘의 저 많은 별들이
우리를 그냥 잠들도록 놓아두지 않는구나.
나뭇잎에 진 한 낮의 태양이
회충전등을 켜고 우리의 추억을
깜짝깜짝 깨워 놓는구나.
아들아, 세상에 대해 궁금한 것이 많은
너는 밤새 물어라.
저 별들이 아름다운 대답이 되어 줄 것이다.
아들아 가까이 오라.
네 열손가락에 달을 달아주마.
달이 시들면
손가락을 펴서 하늘가에 달을 뿌려라.
여름밤은 아름답구나.
짧은 여름밤이 다 가기 전에 (그래, 아름다운 것은 짧은 법!)
뜬눈으로
눈이 빨개지도록 아룸다움을 보자.

 ​여름밤에 열정을 불태워서 밤을 새며 독서를 하고 있어서 그런지 이 시가 더욱 마음에 와닫는다. 이 시처럼 하늘을 밤새워서 들여다 보면 어떤 기분일지 궁금해지는 밤이다.

 두번째와 세번째 단원에서는 각각 지금까지 사람들이 생각해 온 우주와 앞으로의 우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여기는 여러 학자들의 말(교과서적 이야기)을 이야기로 연결시켜 시간 순서대로 이해하기 쉽고, 지루하지 않게 설명되어 있다. 나는 그중에서도 우주의 모양에 관해 설명된 부분이 가장 인상깊었다. 우주는 940억 광년의 지름을 가지고 있지만, 현대물리학자들은 크기는 유한하지만 경계는 없다고 한다. 그들은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우주는 4차원의 시공간으로 휘어져 있어 중심도, 경계도 없다고 한다. 조금 난해한 말이다. 이 책에서는 비유를 통해 그 난해함을 조금 해소시켜 주었다. 무한 사정거리의 총을 발사하면 총알의 우주의 다른 무언가에 부딛히지 않는다면 그 총알은 우리의 뒤통수를 때릴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는 우주가 4차원의 시공간으로 휘어져서 가능한 일으로써, 우리는 3차원의 생명체라 우주가 휘어 있는 것을 느끼지 못할 뿐이라고 한다. 이 책에는 이런 현대 천문학적 관점의 내용도 꽤 실려 있어 읽는 내내 새로운 것을 알게 되는 것에 매우 기뻤다. 또한, 우주의 어마어마한 신비에 대해 알게 되니, 우리가 아직 알지 못하는 것이 많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할 수 있었다. 우주에서의 우리 위치를 알고, 우리가 앞으로 해 나아가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일깨워주는 학문이 천문학이 아닌가 싶다.



Copyright ⓒ by Hyecheol Jang All Rights Reserved.

아 포스트의 사진을 포함한 모든 자료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자료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