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전자는 2월 24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 센터 (CCIB)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 2014'를 통해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 S5를 공개하였다. 전세계의 미디어와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많은 점을 갤럭시 S5에 추가하였지만, 이 포스팅에서는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인 삼성 갤럭시 S5를 사지 않아도 될 이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삼성 갤럭시 S4 LTE-A와 삼성 갤럭시 S5 외관 비교 사진 (이미지 출처: 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 투모로우)

 갤럭시 S5는 한 회사의 플래그쉽 제품으로, 삼성의 아이덴티티와 최신 기술을 엿볼 수 있는 제품이다. 삼성에게 있어서 갤럭시 S5는 매우 중요한 제품이고, 가장 신경을 쓴 제품이지만, 중요한 몇가지를 놓쳐버렸다. 가장 먼저 그들이 제품을 개발하면서 놓쳐버린 것은 바로 디자인이다.


 우측 사진은 삼성 갤럭시 S4 LTE-A와 삼성 갤럭시 S5의 외관 모습 비교사진이다. (사진 출처: 삼성 투모로우, 삼성전자 공식 블로그) 어딘가 전작인 갤럭시 S4와 닮지 않았는가? 앞면과 뒷면 모두 전작인 갤럭시 S4와 달라진 점이 거의 없다. 뒷면은 갤럭시 S4와 패턴 무늬에서 차이를 보이기는 하지만, 자세히 보지 않으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미미하다. 정말 자세히 보지 않는 한, 전작인 갤럭시 S4와 갤럭시 S5를 구별하기는 힘들다. (특히, 스마트폰에 관심을 많이 가지지 않는 사람은 주변사람이 갤럭시 S4에서 갤럭시 S5로 휴대폰을 바꾸어도 휴대폰을 바꿨는지 조차 알아차리지 못할 것이다.) 


삼성 언팩행사 초대장, 달라진 UI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두번째 이유는 삼성이 갤럭시 S5만의 독특한 차별점을 거의 두지 못했다는 점에 있다. 전작과 디자인이 같을 뿐더러, 기능면에서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삼성은 갤럭시 S5에서는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쪽으로 치중하였지만, 아직 자잘한 면에서는 부족하다. 삼성의 UI인 터치위즈를 개편하여 사용자에게 조금 더 쉽게 다가간다는 내용이 가장 큰 점이였지만, 설정창을 메뉴처럼 꾸민다고 해서 설정에서 길을 잃을 일이 없지는 않다. 텍스트 형식의 메뉴와 새로 바뀐 그래픽형식의 메뉴는 큰 차별성을 주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좌측 사진은 삼성의 언팩 행사 초대장(?)인데, 여기에 나와 있는 메뉴처럼 텍스트 형식을 그래픽화 시켰다는 점에 있다. 그 뿐이다. 더도 덜도 아니다! 개편된 UI와 UX, 깔끔하기는 하겠지만, 효율성은 그대로이다. 이런 UI 디자인의 개편보다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기능을 하나라도 더 넣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 (UI랑 UX하니까 갑자기 LG 전자의 G2가 떠오른다. 그 폰 슬로건이 '당신에게서 배웁니다' (영문으로는 'Learning From You') 인데..)



<삼성전자 갤럭시 S5 스펙 (이미지 출처: 삼성 투모로우)>

 마지막 이유는 전작과 달라진 점을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스펙이다. 아무리 IT기술의 기술개발 속도가 더뎌지고, 슬슬 한계점을 드러내고는 있지만, S4가 나온지 거의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게다가, 삼성은 이미 시장에 갤럭시 S4를 상회하는 갤럭시 노트3라는 제품을 발매한 적이 있다. 분명 타겟층과 사용 목적이 다른(?) 기기여서 단순 비교는 힘들겠지만, 최소한의 소비자가 기대하는 성능 향상의 폭이라는 것은 존재한다. 나는 S5에 최소한 3기가 램이 탑재될 줄 알았다. 디스플레이는 그렇다 쳐도, 전작과 비교해 별반 차이 없는 프로세서를 사용한 것도 조금 마음에 걸린다. 클럭 외에는 달라진 것이 없다.


 유일하게 하드웨어상으로 달라진 건 카메라이지만, 화소수는 대형인화를 하지 않는한 중요하지 않으며, (크면 클수록 좋기는 하지만, 화소가 사진 품질의 다가 아니다. 매우 마이너한 부분이지만, 쉽게 수치화 할 수 있어서 많은 회사에서 마케팅을 할 때 자주 사용하기는 한다.) 요즘같이 1000만화소가 넘어가는 순간부터는 화소의 경쟁이 더는 중요하지 않다. 삼성에서는 아이소셀(ISOCELL)센서를 갤럭시 S5에 채용하기는 하였지만, 기존 BSI센서와 비교해 나이진 점을 찾기 힘들다. 실제 결과물에서 말이다. 삼성 투모로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그 점을 확실히 알 수 있다. (이곳을 누르면 관련 포스팅으로 바로 넘어간다.) 실 사용을 해보아야 정확하게 알겠지만, OIS 미적용으로 인해 야간촬영시에는 충분한 셔터스피드 확보를 위해 감도를 높일텐데, 이때에는 아무리 좋은 센서를 써도 노이즈가 생길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손떨림방지 시스템을 넣지 않으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을때 생기는 미세한 떨림을 억제하기 힘들어, 사진의 질은 떨어지게 된다. 아이소셀과 같은 센서를 개발하는 것도 좋지만, 손떨림방지를 넣는 등, 전반적으로 사진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개선이 되었어야 하는데, 그점이 매우 아쉽다. 오른쪽 사진은 갤럭시 S5의 스펙을 모두 정리해 둔 것이다. 참고하길 바란다.


 지금까지 삼성 갤럭시 S5를 사지 않아야 할 이유에 대해 간단히 알아 보았다. 하지만, 갤럭시 S5에는 지문인식 센서와 심박수 측정 센서와 같이 다른 휴대폰에는 보기 힘든 기능을 가지고 있다. 심박수 측정 센서는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삼성에서 심박수 측정 센서를 이용한 프로그램만 잘 만들어 낸다면, 충분히 활용 가능성이 높은 센서 중 하나이다. 또한, 전작보다 밝기 면에서 조금 개선한 디스플레이는 분명 사용하는데 편리함을 줄 것이다.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 선택은 소비자들이 하게 될 것이다. 소비자들은 아무리 기능이 좋아도 가격이 납득이 안 될 정도로 높으면 구매를 결정하지 않는다. 갤럭시 S5는 전작의 단점을 개선한 모델이라고 생각된다. 충분히 훌륭한 휴대폰이다. 이제, 갤럭시 S5의 성공과 실패는 무엇보다 가격이 결정할 것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