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천안문 광장을 보고 나서 바로 자금성을 관람했다. 자금성은 명조와 청조의 황제 궁전으로, 1407년에 건축되기 시작되었다. 20만 명이라는 엄청난 사람들이 고생한 끝에 14년이 걸려 완공된 자금성은, 황제의 권력과 위엄을 상징하기 위해 설계되었으며, 천제의 거처와 동등한 지상의 등가물이라 여겨졌다. 자금성이라는 이름은 황제의 허가 없이는 그 누구도 안으로 들어오거나 나갈 수 없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직사각형 모양의 건물 단지의 각 변에 주 성문이 나 있으며, 깊이 6m의 해자와 높이 10m의 성벽에 둘러싸여 있다. 총 넓이가 약 72헥타르에 이르는 자금성 안에는 약 800채의 건물과 8,880개의 방이 있는데, 방의 개수가 좀 더 그럴싸한 숫자인 9999개라고 나와 있는 자료들도 있다. 이 건물들 중에는 다섯 채의 커다란 전당과 열일곱 채의 궁전이 있었다. 자금성은 두 지역으로 구분되었다. 남쪽 구역, 즉 '전조'는 황제가 매일의 정무를 보는 곳이었고, 황제와 그 가족이 거주하는 곳은 북쪽 구역, 즉 '내정'이었다. 건물은 대부분 목재로 지어졌다. 자금성 안에는 오래된 목조 건물들이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모여 있으며, 지붕은 전통적인 왕의 색깔인 노란색으로 칠해졌다.

 1644년 명나라 뒤를 이어 들어선 청나라의 열 명의 황제들은 자금성을 정부 소재지로 삼았다. 1912년, 신해혁명에 뒤이어 중국의 마지막 황제인 푸이가 퇴위했고, 자금성은 박물관이 되었으며 많은 보배와 진기한 물품들을 전시하게 되었다(유물들의 일부는 국공내전동안 대만으로 옮겨졌다). 중국 공산당의 정책이 완화되면서 자금성은 중국인과 외국인 관광객 모두가 찾는 주요 명소가 되었다. 현재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에 등재되어 있다.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143sec | F/2.8 | 0.00 EV | 4.8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1:10:28


 천안문 광장에서 천안문을 통과하면 보이는 문이다. 이곳을 통과하면 바로 자금성 입구가 보인다. 천안문 광장부터 자금성까지는 한번에 관람할 수 있다.

SAMSUNG | SAMSUNG ST550 / SAMSUNG ST560 / VLUU ST550 / SAMSUNG TL22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3.5 | 0.00 EV | 4.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3:07:01 12:15:12


 자금성 입구의 모습이다. 천안문 광장처럼 사람이 매우 많다. (천안문 광장은 넓어서 사람이 별로 없는것 같지만, 실제로는 엄청나게 많다. 그런데, 자금성 입구 앞은 좁은데다가 사람이 엄청 몰려 있으니까 더 많아보인다.) 자금성 안에 들어가기 전에 다시한번 보안 검색을 한다. 엑스레이 스캐너을 통과해야 하는데, 여간 귀찮은게 아니다. 여기가 공항도 아니고......

SAMSUNG | SAMSUNG ST550 / SAMSUNG ST560 / VLUU ST550 / SAMSUNG TL22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3.5 | 0.00 EV | 4.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3:07:01 12:23:50


 입구를 통과하면 보이는 자금성의 태화문이다. 태화문은 외조의 태화전 전면에 있는 문으로 영락 18년(1420)에 완공되었으며 봉천전(현재의 태화전)의 전면에 위치하여 봉천문이라 불리었으며 이후 세 차례의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1888년 청조 광서제 때 재건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태화문의 양 옆에는 암수 한 쌍의 청동사자가 자리 잡고 있으며, 동쪽인 오른쪽 사자는 수컷으로 권력과 천하통일을 상징하는 여의주를 오른발로 움켜쥐고 있으며, 서쪽인 왼쪽 사자는 암컷으로 새끼를 뒤집어 왼발로 누르고 있는 형상으로 묘사되고 있는데 이런 형태의 사자상은 명조 건륭제 치세하의 18세기의 대표적 유물의 하나이다.

SAMSUNG | SAMSUNG ST550 / SAMSUNG ST560 / VLUU ST550 / SAMSUNG TL22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3.5 | 0.00 EV | 4.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3:07:01 12:24:35


 자금성은 철통 같은 보안으로 황제를 지키기 위해, 바닥에는 걸을 때 경쾌한 발소리를 내는 특별한 벽돌이 갈려 있다. 또한, 땅 밑에서 뚫고 올라올지 모를 침입자를 막기 위해 40여 장의 벽돌을 겹쳐 쌓았다. 성 내에는 암살자가 나무에 숨을 수도 있기 때문에, 후원을 제외하고는 나무가 전혀 없다.

SAMSUNG | SAMSUNG ST550 / SAMSUNG ST560 / VLUU ST550 / SAMSUNG TL22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4.7 | 0.00 EV | 8.3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3:07:01 12:29:46


 자금성 태화전의 모습이다. 태화전은 금란전이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으며 황제가 관료들을 접견하던 정전으로, 전조 안, 중앙축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세 번의 화재를 비롯하여 여러 차례의 재해로 인해 1420년 이후 수없이 다시 태어나야만 했다. 현존하는 건물은 1695년 청나라 강희제(1654~1722년) 때 세운 것이다. 2,377제곱미터의 면적에 35미터 높이로 솟아 있는 태화전은 자금성 안에서도 가장 큰 건물이며, 중국 최대의 현존하는 목조 건물로 중국 전통 건축의 훌륭한 예이다.

 외부에서 보면 새하얀 대리석 축대 위에 위압적으로 앉아 있는 모습이나 일흔두 개의 나무 기둥으로 받친 노란 기와의 이중 처마 지붕 등 한눈에 확 들어오는 건물이다. 일흔두 개의 나무 기둥 중 열두 개는 건물 앞쪽 지상 높이에서 주랑을 형성하고 있다. 호화로운 황금 실내에는 복잡하기 이를 데 없는 대들보와 처마, 그리고 정교한 단청이 그야말로 숨이 멎을 정도이다. 건물 전체는 상징들로 뒤덮여 있는데 특히 황제를 상징하는 용은 도처에서 볼 수 있다. 천장 한가운데에는 이빨 사이에 여의주를 물고 있는 용이 조각되어 있다. 황제의 옥좌를 둘러싼 여섯 개의 나무 기둥에도 역시 용이 새겨져 있는 것은 물론 옥좌 자체와 모든 들보와 서까래에서도 용을 볼 수 있다.

SAMSUNG | SAMSUNG ST550 / SAMSUNG ST560 / VLUU ST550 / SAMSUNG TL22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3.5 | 0.00 EV | 4.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3:07:01 12:29:12


 태화전 앞에서 찍은 기념사진이다. 태화문에 비해 태화전은 좀 작은 것 같다. 다른 나라 건축물들은 다 문보다는 건물이 더 큰 구조인데, 유독 중국의 건물은 문이 건물보다 더 화려하고 큰 것 같다.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120sec | F/2.8 | 0.00 EV | 4.8mm | ISO-132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1:33:57


 그래도 작은 건 아니더라. 황제가 주로 생활하던 공간답게, 안에는 화려한 의자들과 생활 용품(?)이 들어가 있다. 그런데, 황제의 공간이 우리나라 조선시대 왕의 주 생활공간인 경복궁 근정전이랑 크기가 비슷해 보이는 건 왜지??

SAMSUNG | SAMSUNG ST550 / SAMSUNG ST560 / VLUU ST550 / SAMSUNG TL22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3.5 | 0.00 EV | 4.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3:07:01 12:38:19


 태화전에서 앞쪽(태화문 방향)을 보고 찍은 사진이다. 우리나라 근정전 같았으면 앞으로 산이 쫙 펼쳐져 있는데, 여기는 건물밖에 없다. 황제는 하루를 무슨 낙으로 살았을까? 조선의 왕보다 하루가 지루할 것 같다.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230sec | F/2.8 | 0.00 EV | 4.8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1:41:13


 오른쪽(태화문을 바라본 상태로)도 아무것도 없으며,

SAMSUNG | SAMSUNG ST550 / SAMSUNG ST560 / VLUU ST550 / SAMSUNG TL22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3.5 | 0.00 EV | 4.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3:07:01 12:43:59


 예상했던 대로 뒤쪽도 아무것도 없다. 근데, 뒤쪽은 앞쪽이랑 옆보다는 조금 양호한 것 같다. 중국 날씨가 안 좋아서 더 안보이는 것 같다.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60sec | F/2.8 | 0.00 EV | 4.8mm | ISO-132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1:36:41


 태화전 옆을 걸어가면서 찍은 단청의 모습이다. 이런거 보면 우리나라랑 중국이랑 비슷한 면이 참 많은 것 같다. 근데, 우리나라의 단청 색보다 좀 더 진한 것 같다. 그리고 금색으로 칠해진 부분은 너무 튀는 것 같다. 우리나라 단청은 딱히 튀는 색은 없는데......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405sec | F/2.8 | 0.00 EV | 4.8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1:44:03


 태화전 지붕의 동물 모양(아...... 이거 분명히 뭐라고 부르는 이름이 있었는데...... 기억이 안 난다. 평상시에는 생각 잘 하다가 꼭 필요할때만 생각 안나네. 평소에 시험 칠때도 계속 그러더니만......)의 모습이다. 이 모형의 수가 많으면 많을수록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이 거주하는 곳이라고 하더라. 태화전은 황제가 사는 건물 답게, 자금성 내의 다른 건물들보다 개수가 많다.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120sec | F/2.8 | 0.00 EV | 4.8mm | ISO-107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1:52:49


 태화전에서 후원으로 가는 중에 찍은 사진이다. 금색 지붕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었는데, 금색이라기 보다는 누런 색(노랑색)에 가까웠다. (옛날에는 진짜 금색이였으려나......)

LG Electronics | LG-SU870


 후원에는 역시 이런 기괴한 암석이 있다. (자금성에는 기괴한 암석 위에 나무까지 자라고 있다.) 계속 생기는 궁금증인데, 자연적으로 만들어 진 것일까, 아님 사람이 인공적으로 깍아서 만든 것일까??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30sec | F/2.8 | 0.00 EV | 4.8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2:04:37


 여기 나무는 사람이 너무 많이 만져서 맨들맨들해 졌다. 후원이 자금성에서 제일 볼 것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솔직히 자금성 내부의 다른 건물들은 서로 다 비슷비슷하다.)

LG Electronics | LG-SU870


 여기는 기괴한 암석으로 이루어진 절벽 끝에 세워져 있는 건물의 사진이다. 이 당시에는 중장비도 없었을 텐데, 어떻게 저 위에 건물을 지어놓았을까?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247sec | F/2.8 | 0.00 EV | 4.8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2:09:06


 후원을 관람하고 나서 출구로 나가면 된다. 드디어 천안문 광장에 이은 자금성 관람으로 인해 지친 몸을 버스에 태울 시간이다!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172sec | F/2.8 | 0.00 EV | 4.8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2:09:13


 자금성 출구의 모습이다. 입구는 되게 크던데, 출구는 엄청 작다. 뭔가 한눈에 비교되는 이유는 뭐지......

LG Electronics | LG-SU870 | Not defined | Average | 1/122sec | F/2.8 | 0.00 EV | 4.8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7:01 12:11:37


 자금성에서 나와서 찍은 자금성 성벽이랑 해자의 모습인데, 성벽은 생각보다 낮은 것 같았다. 그런데, 해자는 되게 넓고 깊어 보인다.


 자금성은 중국의 명, 청 시대를 상징하는 유물로, 한번쯤 가 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한번씩 우리나라의 역사를 알기 위해 경복궁에 가듯이, 중국 역사를 알기 위해서는 자금성에 한번쯤은 가 봐야 생각한다. 면적에 비해 볼만한 건 얼마 없어서 아쉽지만, 그래도 우리나라의 궁궐과 중국의 궁궐의 비슷한 점과 다른 점을 알 수 있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